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드디어 코로나 치료제 나왔다! “- 트럼프 치료 렘데시비르, 오늘 FDA 공식 승인

코로나19 공식 치료제, 5일 처방에 3천달러,

정맥주사,  전세계 공급양 이미 충분해

미국 식품의약청 FDA는 오늘(22일)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로 길리어드 사이언스사의 항 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공식 승인했습니다.

이번 공식 승인에 앞서 렌데시비르는 지난 5월 FDA는 병원과 의사들에게 환자들에게 사용하도록 제한적 승인을한바 있습니다.  이날 발표로 코로나-19에 대해 렘데시비르는 현재 미국에서 처음으로 공식 승인된 유일한 치료제가 됐습니다.

22일 CNBC 보도에 따르면, 이 정맥주사 약은 입원한 일부 코로나-19 환자들의 회복 시간을 단축하는 데 도움을 주었고, 이달 초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치료하는 데 사용된 약 중 하나였습니다.

길리어드 관계자는 최소 12살 이상의 코로나-19 환자들에게 사용될 것이지만 입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발표로 길리어드의 주가는 시간외 거래에서 5% 이상 상승했습니다.

길리어드의 CEO 다니엘 오데이는 성명서에서 “코로나-19 발병 이후 1년도 채 지나지 않은 공식 승인을 받은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이제 미국 FDA가  승인한 치료제로 적합한 모든 환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회사에 따르면, 렘데시비르는 전세계 약 50개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시 승인 내지 허가를 받았었습니다.

올해 초, 국내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이 약이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치료 기준”을 세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렘데시비르로 치료된 환자의 대부분은 6개의 약병을 사용하여 5일치 처방을 받습니다. 이 제품은 알약으로 만들때 간이 손상되어 현재 정맥 주사로 사용하고 있고, 분무기를 통해 투여 할 흡입형 의약품도 개발 중입니다.

하지만 가격은 만만치 않습니다. 현재 베클루리라는 브랜드로 되어 있는 렘데시비르는 정부 건강 프로그램과 다른 나라의 건강 관리 시스템에 의해 5일 처방제로 2,340달러이고, 개인 건강 보험 혜택을 받는 미국내 환자들은 3,120달러를 지불해야 합니다.

회사 관계자는 연말까지 200만개 이상을 생산할 계획이며 2021년에는 ‘수백만개 더’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1월부터 약품 공급을 50배 이상 늘리고, 현재 북미, 유럽, 아시아의 40개 이상 회사에서 생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회사는 22일 현재 미국은 물론 향후 코로나 환자가 급증 한다 해도 전 세계 환자들에게 충분히 치료제를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식품의약청 FDA)가 2020년 10월 22일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공식 승인했다. /길리어드사이언스

airlink77

한국언론인총연대 상임회장 /KEP GROUP Chairman / Simul TV KOREA 부회장 / 뉴스스탠드 발행인 /진학뉴스 발행인 / 뉴욕일보 한국지사장 / 아리랑 1045 발행인/

More Posts - Website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