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해야”

4·27민+평화손잡기 뉴욕위원회, 유엔본부 앞에서 집회

▲     © 뉴욕일보

뉴욕 한인들의 단체인 ‘4·27 민+평화손잡기’ 뉴욕위원회는 한국전쟁 휴전협정 67주년을 맞아 27일 오전 11시 맨해튼에 있는 유엔본부 앞 랄프 번치 공원에서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촉구와 대북전단 살포 반대를 위한 집회를 가졌다.

뉴욕의 한인 인권운동가들로 구성된 ‘4·27 민+평화손잡기’ 뉴욕위원회는 한국전쟁 휴전협정 67주년을 맞아 27일 오전 11시 맨해튼에 있는 유엔본부 앞 랄프 번치(Ralph Bunche park)공원에서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촉구와 대북전단 살포 반대를 위한 집회를 가졌다.

주최측은 “유엔 회원국들과 미국 정부와 남북한 정부에게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기 위해 대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는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위원장인 조원태 목사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욕협의회 양호 회장이 주축이 되어 8명의 회원들이 유엔과 미국정부를 향한 성명서를 함께 낭독했다.

주최측은 “조국인 한반도에서 휴전협정이 종식되고, 평화협정이 맺어지질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하고 “미국시민과 정부는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모든 지원과 협력을 해주길 요청한다. 남∙북한 시민들 간의 여행, 이상가족의 상봉, 인도주의적 구호활동, 평화적 경제교류는 즉시 실현되어야 한다. 남북간 평화적 교류의 획기적인 계기가 된 개성 공단과 금강산 관광 남북철도 협력이 속히 재개되도록 요청한다. 유엔회원국들은 남∙북한이 휴전협정을 종식하고, 평화협정을 맺을 수 있도록 지지하고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최측은 이어 “남∙북한 8천만 우리 민족은 70년간의 전쟁을 종식하고, 서로 평화롭게 살길 간절히 원한다.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비롯한 전쟁의 위협들이 제거되고, 동시에 평화 협정이 체결되길 원한다. 유엔은 67년전 휴전협정의 당사자로서 이제라도 그 책임을 다해 전쟁상태를 종식시키고 평화협정 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일부 탈북자단체들이 남∙북한 접경지역에서의 대북 전단 살포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지지하며 67주년 휴전협정 기념일에 발맞추어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고, 더불어 일부 탈북 단체들의 유엔 제소 추진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주최측은 “대한민국 헌법에 따르면 현재 탈북자들의 전단 및 물품 등을 살포 하는 행위는 법으로 명백히 금지되어 있으며,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한 통일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데 있어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런 불법행위들을 스스로 자제하는 것이다. 전달 살포 행위는 폭력적인 행위다. 이 행동은 표현의 자유 등과 같은 개인의 권리가 아닌 북한을 향한 적대적인 행동들이다. 이러한 행동들은 한반도의 평화를 깨뜨리고, 국경마을주민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잠재적 폭력 행동이다.”고 주장했다. 또 “남∙북의 화해와 평화를 방해하는 단체와 개인들은 갈등을 일으키는 일체의 행동을 즉각 중단 해주길 요청한다. 남∙북의 8천만 동포들은 전쟁을 반대하며 평화를 원한다. 표현의 자유는 다른 사람들의 생명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전제아래 행사되는 권리다. 불법으로 대북전달을 살포하며 북한 동포들의 인권을 위한다고 주장하는 단체와 사람들은 어떻게 하는 것이 진정 북한 동포들의 인권을 위한 길인가를 심사숙고하여 행동해야한다. 북한 정권을 붕괴시키려고 하는 행동이 북한 주민들을 더 고통스럽게 하는 것은 아닌지, 진정 북한 동포들의 인권을 원한다면 남북한 평화정책을 지지하여 북한을 개방으로 인도해야 하는 것이 아닌지 진지한 반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원태 목사는 “우리나라의 상황을 중재 시킬 수 있는 미국정부와 유엔에게 한반도 평화 협정 체결을 엄중히 촉구할 것이고,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 경쟁 국면을 뚫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전동욱 기자>

airlink77

한국언론인총연대 상임회장 /KEP GROUP Chairman / Simul TV KOREA 부회장 / 뉴스스탠드 발행인 /진학뉴스 발행인 / 뉴욕일보 한국지사장 / 아리랑 1045 발행인/

More Posts - Website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