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개원 합의’ 정당만 국회 소집, 찬성 53% vs 반대 39%

‘개원 합의’ 정당들만 6월 임시국회 소집, 찬성 53.4% vs 반대 38.5%

  • 절반 이상의 다수 찬성으로 쏠린 가운데, 반대 역시 10명 중 4명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나

  • 찬성 우세 : 중도층, 무당층 포함 거의 대부분의 지역연령·이념성향·정당지지층

  • 반대 우세 : 60대 이상, 보수층, 한국당 지지층

  • 찬반 팽팽 : TK, 바른미래당 지지층

국민의 절반 이상은 국회를 여는 데 합의하는 정당들이 먼저 6월 임시국회를 소집하는 데 대하여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국회 공전이 장기화하면서 개원에 합의하는 정당들만이라도 6월 임시국회를 서둘러 소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오마이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개원 합의’정당들만의 6월 임시국회 소집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추가경정 예산안 등 재난·민생 현안 처리가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 되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이 53.4%로, ‘패스트트랙 사과와 합의 처리를 약속하지 않는 한 일부 정당들만의 소집에 반대한다’는 응답(38.5%)보다 오차범위(±4.4%p) 밖인 14.9%p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8.1%.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무당층 포함 거의 대부분의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찬성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했고, 반대는 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 60대 이상에서 우세했다. 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대구·경북(TK)은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 응답은 정의당(찬성 95.6% vs 반대 4.4%)과 더불어민주당(91.1% vs 6.6%) 지지층에서 압도적으로 높았고, 진보층(77.9% vs 18.8%)과 광주·전라(70.9% vs 24.1%)에서는 70% 이상의 대다수였다.

더불어, 무당층(찬성 51.3% vs 반대 31.8%), 중도층(56.8% vs 36.4%), 대전·세종·충청(53.1% vs 42.4%)과 경기·인천(51.6% vs 37.8%), 서울(51.2% vs 44.0%), 부산·울산·경남(50.0% vs 43.5%), 30대(64.0% vs 33.3%)와 40대(59.7% vs 34.3%), 20대(57.7% vs 28.8%), 50대(53.4% vs 35.1%)에서도 찬성이 절반 이상의 다수였다.

반대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7.3% vs 반대 79.1%)에서 80%에 이르는 압도적 다수였고, 보수층(28.3% vs 60.6%)과 60대 이상(38.9% vs 53.7%)에서도 다수로 조사됐다.

한편, 바른미래당 지지층(찬성 48.1% vs 반대 44.7%)과 대구·경북(43.7% vs 42.4%)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최 경태 기자>

airlink77

한국언론인총연대 상임회장 / APPLE TV (KORTV) 부회장 / 뉴스스탠드 발행인 /진학뉴스 발행인 / 뉴욕일보 한국지사장 / 아리랑 1045 발행인/

More Posts - Website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