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강동구 암사역 인근 미성년자 칼부림 사건 – 강력계 형사들의 신고즉시 출동이 가능했다면…

서울 강동구 암사역 인근에서 미성년자가 칼을 휘둘러 현장에서 체포됐다. 가해자가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도주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유튜브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3일 오후 7시쯤 암사역 근방에서 흉기를 휘두른 A군(18)을 특수상해 혐의로 체포했다. 친구 사이인 피해자 B군(18)은 허벅지가 긁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심한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에 올라온 2분 13초짜리 동영상에는 A군이 B군을 길거리에서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B군이 넘어지자 A군이 피해자의 허벅지 부위를 찌르는 듯한 장면도 있었다.

동영상 말미 경찰이 A군을 진압하기 위해 테이저건을 꺼내 들었지만 A군은 담배를 피우며 물러서지 않았다. 테이저건을 발사했지만 A군은 별다른 타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 이에 다른 경찰이 삼단봉을 꺼냈고, 두 경찰관이 각도를 좁히며 다가오자 뒷걸음질 치던 A군은 도주했다.

주변 시민들이 겁에 질려서 가게 문이 열리지 않게 꼭 붙들고 있는 모습 등이 동영상에 담겼다. 일각에서는 사건 현장 주변에 시민들이 많이 있는 상황에서 흉기를 사용한 피의자를 경찰이 신속하게 제압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1분 시민의 신고가 들어온 후 경찰은 1분도 지나지 않아 현장에 도착했다고 한다. 보고된 A군 체포 시각은 7시 10분이다.

피해자의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았지만, 주변 시민들은 불안에 떨었을 법한 상황이었다. 동영상을 올린 네티즌은 “왜 안 말렸냐 하지 말라. 제압하러 갔다가 칼침 맞을 뻔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경찰의 테이저건이 빗나갔기 때문에 피의자가 멀쩡히 도망치려 했을 것이란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은 흉기를 소지한 가해자 체포 시 대응 매뉴얼을 제대로 지켰는지나 정확한 범행 동기 등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변원희 강동서 형사4팀장은 “파출소에서 지금 사건이 들어왔기 때문에 관련 사안은 내일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 14일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현장에 있던 많은 시민들은 신고된 내용이 강력사건임을 인지하고도, 순찰차 만 보낸 이유도 궁금해 하고 있다.
대부분의 강력사건이 벌어졌을때, 시민들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을 현장에 한다.
사안에 따라서는 가까운 순찰차 들도 함께 공조로 현장에 도착하여, 사건에 대한 대응을 하고 있다.
파출소,지구대 등에 근무하는 경찰복을 입은 순찰차를 타고오는 경찰들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보게 된다.
그러면, 각 지역 경찰서에 근무하는 형사들은 영화나 드라마에나 나오는, 사건 예방 및 강력사건의 직접
실시간 출동 및 사건에 대한 신속한 대응등은 근간에 일어난 강력사건에서 단 한번도 경찰은 보여준 적이 없다.
물론 파출소,지구대에 근무하며 순찰차를 타고 오는 경찰들이 임무를 수행하지 못한다는 내용은 아니다.
하지만, 일반 시민의 생각은 조금 다른면이 있다.
각 경찰서에 근무하는 강력반 형사들 및 특수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훈련이 잘된 경찰공무원이 분명히 존재 할것임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강력게 형사가 보이는 시기는 강력 사건이 일어난 후, 즉 피해자가 사망을 하게 된 후 등
긴박한 사건에 대한 시민의 112 신고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현재 경찰의 메뉴얼은 , 강력계 형사들은 초동진압 및
사건의 긴박한 상황일때 바로 출동이 안되는 건지 의문이 든다.
경찰 공무원의 수만 늘린다고, 강력 사건 및 기타 사회를 불안하게 만드는 사건,사고들이 줄어든 다는 생각은
1차원 적인 단편적인 한가지 방법일뿐, 112 신고에 대해, 각 사건,사고의 사안을 빨리 파악하여, 순찰차 의
근무복 입은 경찰들이 도착하여, 너무 많은 변수를 생각하며 초동 사건 대응을 하는 모습은
이제 더이상 보기를 원하지 않는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