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아이콘 구준회가 좋아한다는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 살펴보니 “한국은 돈 받아내려 시비 거는 나라”

그룹 아이콘 구준회가 일본 코미디언 겸 감독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을 지적한 팬과 기싸움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아이콘 구준회는 24일 자신의 SNS에 일본 코미디언 겸 영화감독 키타노 타케시 관련 게시물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구준회 팬은 댓글로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 있어요. 관련 글 제발 다 삭제해주세요”라고 지적했다. 이에 구준회는 직접 답글을 남기고 “이래라 저래라 하지마용~~싫어용”이라고 팬의 지적에 무시하는 듯한 댓글을 남겨 논란을 일으켰다.  

구준회는 다른 팬들이 항의하고 논란이 커지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으나, 각종 인터넷커뮤니티로 구준회의 댓글이 확산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이 점차 커지자 구준회는 해당 댓글을 수정하며 상황을 면피하려 했다. 구준회는 “예술가로서 좋아하는거에요. 싫어요~ 언제나 뭐만 있으면 꽁무니 빼고 다 삭제 해야 되나요 저는?”이라면서 “저도 감정이란게 있으니 존중해주세용 제가 예술가로서 좋아하는 거에 아무 문제 없슴다”라고 계속해서 키타노 타케시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는 상황이다. 

키타노 타케시는 ‘하나비’ ‘기쿠지로의 여름’ 등을 만든 일본의 유명 감독이다. 또한 키타노 타케시는 수차례 독도 관련 발언과 혐한 사상을 기반으로 한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키타노 타케시는 일본 내에서도 정치적으로 극우 성향을 가지고 있는 연예인으로 유명하다. 2000년대 초반, 키타노 타케시는 극우 정치인인 이시하라 신타로의 정치 활동에 참석했다. 

여기에 키타노 타케시는 ‘위험한 일본학’이라는 책을 공동 집필, 한국과 중국을 “일본 역사 교과서 왜곡이나 센카쿠 열도 같은 문제들을 제기하며 일본으로부터 돈을 받아낼 목적으로 뻔뻔하게 시비 거는 나라”라고 표현해 큰 반발을 샀다.  

또한 키타노 타케시는 한 방송에서 일본 내 드라마 ‘겨울연가’ 신드롬에 대해 “독도를 강탈한 나라의 드라마에 열광하면 되겠냐”고 말하기도 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