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메르스 의심환자 6명 중 최종 ‘음성’ 판정 5명

서울시 “25개 자치구와 긴밀 협조, 추가환자 발생 상황도 점검”

서울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A(61) 씨와 밀접접촉한 사람 21명 가운데 10명이 서울거주자라고 11일 밝혔다.

서울시와 질병관리본부의 조사 결과 10일 오후 6시 현재 A씨의 밀접접촉자는 21명, 일상접촉자 417명이다.

연합뉴스TV캡쳐

연합뉴스TV캡쳐

이중 서울 거주자는 밀접접촉자가 6개구 10명, 일상접촉자가 23개구 16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 일상접촉자 중 20명은 아직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미확인 20명은 모두 외국인인 것으로 조사됐다”며 “현재 자치구와 함께 이들의 소재 파악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10일 25개 자치구와 긴급회의를 열어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했고, 서울시의사회와 감염병대응 협력을 강화해 정부-서울시-민간의 빈틈없는 안전망으로 시민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확진환자 밀접접촉자는 해당 자치구에서 1 대 1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자택격리와 함께 1일 2회 상황을 체크하는 등 최대 잠복기인 2주(접촉 후 14일)까지 집중 관리한다.

일상접촉자 역시 자치구에서 전담 공무원을 1 대 1로 매칭해 관리 중이다.

나백주 국장은 “일상접촉자는 메르스 발병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고,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상태에서는 거의 감염 가능성이 없는 걸로 본다”면서도 “그러나 일반접촉자도 혹시 증상이 나타나는지를 빨리 파악해서 스스로 자가 격리하고 신고해야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또한 추가 감염자 발생 등에 대비, 현재 메르스 ‘주의’ 단계에서 ‘경계’단계로 전환하는 방안도 점검했다고 밝혔다. 경계단계로 전환 시 현재 방역대책본부(5개반)를 재난안전대책본부(11개반)로 확대하고 필요한 물품 등은 선조치 후 정산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모든 접촉자에게 안내문 배부 시 체온계, 소독제, 마스크 등이 들어있는 키트를 무료 배부하고, 일상접촉자 중 증상이 있거나 본인이 불안해 검사를 희망하는 경우 시립병원 등 시설에 입원해 검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시는 시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메르스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특이사항 발생시 이를 즉시 알리고 메르스 안전 수칙도 지하철, 버스, 소셜미디어, 언론 등을 통해 지속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메르스 대응 과정에서 환자의 개인정보 유출, 정부와의 엇박자에 대한 지적에 “3년 전과 달리 중앙정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서울시와 잘 소통하며 합리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지난 9일 박원순 시장이 서울시의 메르스 대책 회의를 페이스북으로 생중계하는 과정에서 확진자 개인정보가 과잉노출됐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나 국장은 “당시 회의 과정에서 새로운 정보가 나온 사실을 확인하고 회의가 끝나자마자 질병관리본부에 통보하고 상의했다”며 “이후에도 추가 정보가 나오면 계속 알리고 협의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 국장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공식적으로 불만을 들은 것은 없다”며 “서울시, 자치구, 질본에서 조사하고 대응하는 과정에서 조금씩 차이가 있다 보고 그런 부분은 계속 공조를 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나 국장은 서울시가 메르스 대책회의를 향후에도 생중계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추가 생중계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