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세계 최초로 개불의 탄생 신비를 밝히다

세계 최초로 개불의 탄생 신비를 밝히다
수정란부터 유생에 이르는 발생단계별 발현 유전체인 전사체 지도 완성

해양수산부는 세계최초로 개불(Urechis unicinctus)의 발생단계별 발현 유전체(전사체)를 해독하는 데 성공하고, 개불 증식 연구의 학술적 기반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 개불(Urechis unicinctus)의 성체     © 해양수산부 제공

 

개불은 연안 갯벌에서 U자 모양으로 굴을 파고 사는 환형동물로, 국내에서 연간 약 1,400톤(‘12년 기준) 정도가 소비되고 있다. 숙취해소 및 간장보호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아스파라긴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불포화지방산(오메가-3)도 풍부하여 고혈압 예방에도 도움을 주는 등 대표적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개불이 수정란으로부터 유생에 이르기까지의 14개 발생단계별로 발현되는 총 20,300여 개의 전사체 정보를 해독하여, 개불의 발생에 필요한 발현 유전체의 설계도 초안을 완성하였다.

 

이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고 있는『해양수산생물 유전체정보 분석 및 활용기반 연구(‘14~’21)』의 성과로, 이화여대 박중기 교수팀과 전남대 박춘구·충북대 조성진 교수팀이 공동 수행하였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발생단계별 발현 유전자의 해독정보를 이용하여 개불의 호르몬을 조절하고 성장을 촉진시킴으로써 향후 양식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유전체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기가사이언스 2018년 3월호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

airlink77

한국언론인총연대 상임회장 / APPLE TV (KORTV) 부회장 / 뉴스스탠드 발행인 /진학뉴스 발행인 / 뉴욕일보 한국지사장

More PostsWebsite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