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리얼미터 7월 2주차 주간동향]‘인사·제보조작’여야 대립 지속, 당청 상승세 꺾여

▲     © 뉴욕일보

 

최근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학술대회에 발표된 ‘제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서울대 폴랩 한규섭 교수팀)에서 리얼미터가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대 대선 당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전화 예측조사 중에서도 리얼미터의 조사결과가 유일하게 1~5위 순위를 정확히 맞추고 득표율 오차도 가장 작았습니다. 향후에도 리얼미터는 보다 공정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유지·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리얼미터 2017년 7월 2주차 주간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2,525명 조사)에서, 인사 논란과 ‘제보 조작’ 관련 논란을 둘러싸고 여야의 대립이 장기화되면서 당청 지지율이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하락했고, 야당 역시 최근 당 지도부 선출 등에도 불구하고 컨벤션 효과를 보지 못하며 약세를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한미·G20 정상외교 효과로 인한 지난 2주 동안의 상승세가 꺾이며 74.6%(부정평가 18.6%)로 소폭(▼2.0%p)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층은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울산), 호남, 60대 이상과 20대,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당 지지층은 물론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이탈했는데, 이는 ‘송영무·조대엽 임명 여부’와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에 대응한 야3당의 협공이 이어지고, 추경안 처리 또한 장기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대통령의 정국타개 방식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조금씩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5월 3주차 첫 번째 조사 이래 9주 연속으로 TK와 60대 이상, 보수층 등 전통적 반대층을 포함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크게 높거나 여전히 최소 50% 선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53.0%의 지지율로 9주 연속 50%대 초중반의 강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 이후 국민의당의 역공이 이어지면서 호남(66.9%→60.7%)에서 60% 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당 혁신위원장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억울’ 발언으로 ‘극우 논란’이 확산되었던 자유한국당은 지난 6주 동안의 완만한 상승세가 꺾이며 14.4%로 하락, 3주 만에 다시 15% 선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미 신임 당 대표와 새 지도부를 선출한 정의당은 지난 4주 동안의 완만한 하락세를 마감하고 6.5%로 상승, 오차범위 내의 3위로 한 계단 올라섰고, 바른정당은 당 지도부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이후 이틀간 오름세를 보였으나 주간집계로는 6.1%로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의 ‘제보 조작’ 수사에 대해 ‘추미애 가이드라인 수사’와 ‘협치 파괴’ 역공에 나섰던 국민의당은 5.4%로 소폭 반등하며 지난 5주 동안의 최저치 경신은 마감했으나 3주 연속 최하위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추경안 심사 복귀’ 의사를 표명했던 13일(목) 일간집계에서 5.8%로 올랐고, 호남(8.7%→11.3%→12.7%)에서 2주 연속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며 10%대 초반을 유지했다.

한편 지난 14일(금)에 실시한 ‘제헌절 공휴일 재지정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 재지정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78.4%로, ‘반대한다’는 응답(16.3%)보다 5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긍정 74.6%(2.0%p), 부정 18.6%(2.6%p)

– 한미·G20 정상외교 효과에 따른 지난 2주 동안의 상승세 꺾이며, 70%대 중반으로 소폭 하락. 4일(77.4%) 이후 14일(73.5%)까지 조사일 기준 8일 동안 완만한 내림세. TK·PK·호남, 60대이상·20대, 한국·바른·국민 등 야3당 지지층과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이탈

– ‘송영무·조대엽 임명 여부’ 둘러싼 여야 갈등,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에 대응한 야3당의 ‘취업특혜 특검’ 협공 등으로, ‘추경안 처리’가 장기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정국타개 방식에 대한 부정적 인식 조금씩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보여

– 일부 언론·이해관계자의 완강한 ‘탈원전’ 반대 주장과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 취소’ 논란 역시 일부 부정적 영향 미쳐

– 하지만 조사 실시 이후 9주 연속 전통적 반대층(TK·60대이상·보수층) 포함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에서 긍정평가 크게 높거나 최소 50% 선 넘겨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CBS 의뢰로 7월 4일(월)부터 7월 10일(금)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3,648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25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7년 7월 2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주차 국정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2.0%p 하락한 74.6%(매우 잘함 50.9%, 잘하는 편 23.7%)로 한미·G20 정상외교를 통한 지난 2주 동안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6%p 오른 18.6%(매우 잘못함 7.7%, 잘못하는 편 10.9%)로 10%대 중후반을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0.6%p 감소한 6.8%.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60.6%p에서 4.6%p 좁혀진 56.0%p로 여전히 긍정평가가 크게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4일(77.4%) 이후 14일(73.5%)까지 조사일 기준 8일 동안 완만하게 하락했고, 지난주 주간집계로는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울산), 호남, 60대 이상과 20대,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당 지지층과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하락세는 지난주 초중반까지 송영무·조대엽 장관 후보자 등 내각 및 청와대 일부의 인사 논란이 지속되고, 국민의당의 19대 대선 ‘제보 조작’ 사건에 대응한 야3당의 ‘문준용 씨 취업특혜 특검’ 협공이 이어지짐에 따라, 추경안 처리 또한 장기간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대통령의 정국타개 방식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조금씩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신고리 5·6호기 원전 건설 일시중단’을 매개로 한 일부 언론과 이해관계자들의 완강한 ‘탈원전’ 반대 주장과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우표 발행 취소’ 논란 역시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조사가 처음 실시된 5월 셋째주의 취임 2주차부터 지난주 취임 10주차까지 9주 연속으로 TK와 60대 이상, 보수층 등 전통적 반대층을 포함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크게 높거나 최소 50% 선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일간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이 G20 다자외교를 마치고 귀국했던 10일(월)에는 야3당의 ‘문준용 씨 취업특혜 의혹’ 특검·국정조사 요구 공세가 이어지며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1.2%p 내린 75.4%로 시작해, 송영무·조대엽 후보자 임명 연기 보도가 있었던 11일(화)에는 75.5%로 횡보했다가,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우표 발행 취소’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이어졌던 12일(수)에는 74.5%로 하락했고, 대통령 비서실장의 국민의당에 대한 유감 표명과 ‘송영무 임명, 조대엽 사퇴’ 소식이 전해졌던 13일(목)에도 73.6%로 내린 데 이어, ‘신고리 5·6호기 원전 일시중단 결정’과 ‘북한 인구조사 지원 검토’ 보도가 확산되었던 14일(금)에도 73.5%로 완만한 하락세가 이어지며, 최종 주간집계는 2.0%p 내린 74.6%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대구·경북(▼7.6%p, 68.1%→60.5%, 부정평가 28.3%), 광주·전라(▼6.0%p, 89.6%→83.6%, 부정평가 11.0%), 부산·경남·울산(▼5.4%p, 75.5%→70.1%, 부정평가 21.4%), 연령별로는 20대(▼3.7%p, 84.5%→80.8%, 부정평가 13.0%), 60대 이상(▼3.1%p, 59.6%→56.5%, 부정평가 29.7%), 50대(▼1.7%p, 71.1%→69.4%, 부정평가 24.1%), 30대(▼1.0%p, 88.6%→87.6%, 부정평가 9.9%),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당 지지층(▼10.2%p, 73.0%→62.8%, 부정평가 27.3%), 바른정당 지지층(▼7.5%p, 62.0%→54.5%, 부정평가 35.2%), 자유한국당 지지층(▼5.0%p, 27.6%→22.6%, 부정평가 2.3%), 민주당 지지층(▼1.3%p, 97.8%→96.5%, 부정평가 2.3%),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2.8%p, 91.9%→89.1%, 부정평가 7.3%)과 중도층(▼2.6%p, 79.3%→76.7%, 부정평가 17.4%)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민주당 53.0%(0.4%p), 자유한국당 14.4%(1.8%p), 정의당 6.5%(0.3%p), 바른정당 6.1%(0.5%p), 국민의당 5.4%(0.3%p)

– 민주당, 소폭 하락했으나 9주 연속 50%대 초중반의 강세 이어가. 보수층 제외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에서 선두 유지. 하지만 秋 대표 ‘머리 자르기’ 발언 이후 국민의당 역공 이어지며 호남(66.9%→60.7%)에서 상당폭 내려

– 자유한국당, 당 혁신위원장 둘러싼 ‘극우 논란’ 확산, 지난 6주 동안의 완만한 상승세 멈추고 3주 만에 다시 15% 선 아래로 떨어져. 수도권·TK, 60대이상·40대이하 전 연령층,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이탈

– 정의당, 이정미 신임 지도부 선출, 지난 4주 동안의 완만한 하락세 마감하고 오차범위 내 3위로 상승. PK, 40대·30대·60대이상, 중도층에서 주로 결집

– 바른정당, 소폭 내렸으나 4주 연속 6%대 유지. 당 지도부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있었던 12일(수)과 13일(목) 이틀 연속 상승세. PK, 50대·30대, 중도층·진보층에서 이탈, 60대이상·20대에서는 결집

– 국민의당, ‘추미애 가이드라인 수사’와 ‘협치 파괴’ 역공, 지난 5주 동안의 최저치 경신 멈추고 소폭 반등했으나 3주 연속 최하위에 그쳐. ‘추경안 심사 복귀’ 의사 표명했던 13일(목) 일간집계에서 주간 최고치(5.8%) 기록, 호남(8.7%→11.3%→12.7%)에서 2주 연속 회복세 보이며 10%대 초반 유지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4%p 내린 53.0%로 9주 연속 50%대 초중반의 지지율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 이후 국민의당의 역공이 이어지면서 호남(7월 1주차 66.9%→2주차 60.7%)에서 60% 선으로 하락했다.

민주당은 호남과 TK(대구·경북), PK(부산·경남·울산), 40대와 60대 이상, 진보층에서 하락한 반면, 서울과 충청권, 20대와 50대, 보수층에서는 상승했고,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여전히 선두를 이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당 혁신위원장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억울’ 발언으로 ‘극우 논란’이 확산되었던 자유한국당은 1.8%p 하락한 14.4%로 지난 6주 동안의 완만한 상승세가 멈추고 3주 만에 다시 15% 선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수도권과 TK, 충청권, 60대 이상과 40대 이하 전 연령층, 보수층 등 거의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미 신임 당 대표와 지도부 선출을 완료한 정의당은 0.3%p 오른 6.5%로 지난 4주 동안의 완만한 하락세를 마감하고 오차범위 내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정의당은 PK, 40대와 30대, 60대 이상, 중도층에서 상승한 반면, 서울과 20대, 진보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정당은 0.5%p 내린 6.1%로 4주 연속 6%대를 유지했으나 정의당에 오차범위 내에서 밀려 4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바른정당은 당 지도부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던 12일(수)과 이튿날 13일(목) 일간집계에서 각각 6.8%, 7.2%로 올랐고, PK, 50대와 30대, 중도층과 진보층에서는 내린 반면, 60대 이상과 20대에서는 소폭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의 ‘제보 조작’ 수사에 대해 ‘추미애 가이드라인 수사’와 ‘협치 파괴’ 역공에 나섰던 국민의당은 0.3%p 소폭 반등한 5.4%로 지난 5주 동안의 최저치 경신은 멈췄으나 3주 연속 최하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추경안 심사 복귀’ 의사를 표명했던 13일(목) 일간집계에서 5.8%로 주간 최고치를 기록했고, 호남(6월 4주차 8.7%→7월 1주차 11.3%→2주차 12.7%)에서 2주 연속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며 10%대 초반을 유지하는 등 서울과 호남, 60대 이상과 20대, 보수층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이어 기타 정당이 0.2%p 오른 1.8%,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9%p 증가한 12.8%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일간으로 ‘추경안 예결위 단독 상정’ 논란과 야3당의 ‘문준용 씨 취업특혜 의혹’ 특검·국정조사 요구 공세가 이어졌던 10일(월)에는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2.2%p 내린 51.2%로 시작해, 11일(화)에는 54.0%로 올랐고, 12일(수)에는 53.6%로 하락한 데 이어, 13일(목)에도 51.7%로 내렸다가, 야3당의 ‘추경안 심사 복귀’ 소식이 있었던 14일(금)에는 52.6%로 반등했으나, 최종 주간집계는 0.4%p 내린 53.0%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대구·경북(▼6.6%p, 45.4%→38.8%), 광주·전라(▼6.2%p, 66.9%→60.7%), 부산·경남·울산(▼3.6%p, 49.2%→45.6%), 연령별로는 40대(▼3.4%p, 66.3%→62.9%), 60대 이상(▼1.9%p, 32.3%→30.4%),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9%p, 72.7%→70.8%)에서 하락한 반면, 서울(▲6.0%p, 51.8%→57.8%)과 대전·충청·세종(▲1.3%p, 53.7%→55.0%), 20대(▲4.4%p, 59.0%→63.4%)와 50대(▲1.0%p, 45.2%→46.2%), 보수층(▲2.1%p, 26.6%→28.7%)에서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일간으로 10일(월)에는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1.3%p 하락한 14.9%로 출발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억울’ 발언 등 류석춘 혁신위원장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었던 11일(화)에도 14.2%로 하락했고, 12일(수)에는 14.5%로 반등한 데 이어, 13일(목)에도 15.4%로 올랐으나, 14일(금)에는 다시 14.3%로 하락하며, 최종 주간집계는 1.8%p 내린 14.4%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경기·인천(▼3.4%p, 16.1%→12.7%), 서울(▼2.9%p, 15.2%→12.3%), 대구·경북(▼1.8%p, 28.9%→27.1%), 대전·충청·세종(▼1.6%p, 16.8%→15.2%), 연령별로는 60대 이상(▼4.1%p, 31.3%→27.2%), 40대(▼2.0%p, 9.3%→7.3%), 30대(▼1.9%p, 8.0%→6.1%), 20대(▼1.6%p, 7.3%→5.7%),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7.8%p, 45.7%→37.9%)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내렸다.

정의당의 지지율은 일간으로 심상정 전 대표의 퇴임 기자회견과 신임 당 대표 선출 관련 보도가 이어졌던 10일(월)에는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8%p 오른 7.0%로 시작해, 이정미 신임 당 대표와 지도부가 선출되었던 11일(화)에는 6.7%로 내렸고, 12일(수)에도 6.4%로 하락한 데 이어, 13일(목)에도 6.4%로 전일과 동률을 기록했다가, 14일(금)에는 6.8%로 상승하며, 최종 주간집계는 0.3%p 오른 6.5%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경남·울산(▲3.1%p, 4.7%→7.8%), 연령별로 40대(▲2.3%p, 7.1%→9.4%), 30대(▲1.9%p, 7.0%→8.9%), 60대 이상(▲1.3%p, 2.8%→4.1%), 이념성향별로 중도층(▲1.3%p, 5.0%→6.3%)에서 상승한 반면, 서울(▼1.7%p, 8.5%→6.8%)과 20대(▼5.6%p, 10.0%→4.4%), 진보층(▼1.3%p, 11.0%→9.7%)에서는 하락했다.

바른정당의 지지율은 일간으로 10일(월)에는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와 동률인 6.6%로 출발해, 11일(화)에는 5.1%로 내렸고, 신임 당 지도부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가 있었던 12일(수)에는 6.8%로 오른 데 이어, 13일(목)에도 7.2%로 상승했으나, 14일(금)에는 5.7%로 하락하며, 최종 주간집계는 0.5%p 내린 6.1%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경남·울산(▼1.5%p, 8.7%→7.2%), 연령별로 50대(▼2.6%p, 8.6%→6.0%)와 30대(▼1.6%p, 5.3%→3.7%), 이념성향별로 중도층(▼0.8%p, 8.4%→7.6%)과 진보층(▼0.5%p, 3.1%→2.6%)에서 내린 반면, 60대 이상(▲0.8%p, 5.8%→6.6%)과 20대(▲0.7%p, 6.4%→7.1%)에서는 소폭 올랐다.

국민의당의 지지율은 일간으로 검찰의 ‘이준서 제보 조작 연루 의혹’ 영장청구 보도와 국민의당의 ‘가이드라인 수사’ 반발 관련 보도가 이어졌던 1주일 전 주말을 경과하며, 자유한국당·바른정당과 ‘문준용 씨 취업특혜 의혹’ 특검·국정조사 요구 공세를 펼쳤던 10일(월)에는 1주일 전 7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6%p 오른 5.7%로 시작해, 이언주 의원의 ‘학교 비정규직 막말’ 논란과 ‘제보 조작’ 관련 보도가 확산되었던 11일(화)에는 4.9%로 내렸다가, 안철수 전 대표의 ‘제보 조작 사과’ 기자회견이 있었던 12일(수)에는 5.2%로 상승한 데 이어,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한 대통령 비서실장의 유감 표명 후 ‘추경안 심사 복귀’ 의사를 표명했던 13일(목)에도 5.8%로 올랐으나, 14일(금)에는 5.5%로 다시 하락했으나, 최종 주간집계는 0.3%p 오른 5.4%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서울(▲1.7%p, 4.9%→6.6%), 광주·전라(▲1.4%p, 11.3%→12.7%), 연령별로는 60대 이상(▲2.1%p, 7.7%→9.8%), 20대(▲1.7%p, 1.8%→3.5%),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1.6%p, 2.8%→4.4%)에서 상승한 반면, 부산·경남·울산(▼0.9%p, 5.4%→4.5%)과 경기·인천(▼0.7%p, 4.1%→3.4%), 50대(▼1.8%p, 10.0%→8.2%)와 30대(▼1.0%p, 2.7%→1.7%)에서는 하락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7년 7월 10일(월)부터 14일(금)까지 5일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3,648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25명이 응답을 완료, 4.7%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1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최경태 기자>

airlink77

한국언론인총연대 상임회장 / APPLE TV (KORTV) 부회장 / 뉴스스탠드 발행인 /진학뉴스 발행인 / 뉴욕일보 한국지사장

More PostsWebsite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