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전북도 ‘공공형 어린이집’ 81개에서 94개로 13개 확대

전라북도가 오는 8월, 공공형어린이집을 13개소 신규 선정함에 따라, 올해 도내 공공형 어린이집이 모두 94개소로 늘어날 전망이다. 

2011년부터 도입된 공공형 어린이집은 우수 민간어린이집과 가정어린이집을 선정해 품질관리를 위한 운영비 지원(국·공립 어린이집 수준의 교사인건비 지급, 학부모 부담 보육료 면제)을 통해 국·공립 어린이집 수준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신청기간은 2015년 8월 4일부터 11일까지이며 관할 시·군에 신청하면 된다. 선정결과는 8월 31일 전라북도 홈페이지에 공고될 예정이다. 

선정요건은 90점 이상의 평가인증 점수, 정원충족률, 보육교직원의 질적·양적 기준, 취약보육서비스 운영, 재정 안정성, 시설관리의 적법성 등이며, 관할 시·군의 1차 확인을 거쳐 전라북도 공공형 어린이집 선정심사단에서 최종 선정한다. 

공공형 어린이집에 선정되면 반 수, 교사 수, 아동현원 등에 따라 3년간 매월 최대 1,000만원까지 운영비를 지원받을 수 있고, (재)한국보육진흥원이 주관하는 사후품질관리(보육교사 필수교육, 자율공부모임, 재무설계 컨설팅 등)를 받아야 한다. 

도 관계자는 “부모의 보육료 비용부담을 줄이고 맞벌이 가정의 자녀를 위한 맞춤형 보육서비스를 지원하며, 우수한 보육교사의 보육을 제공하는 공공형 어린이집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맞벌이 부부만을 위한 공공형 어린이집이 다는 아닐 것이다. 맞벌이를 안하는 외벌이 가정은 세금을 안 낸단 말인가? 부자들은 세금을 안 낸단 말인가? 편향적인 정책보다는 국민을 위한 정책이 편성되길 바란다.

한언총 사무국 김경훈기자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