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서울시, 생애주기별 녹색복지…90개소 테마숲 조성

서울시가 태교숲(엄마 뱃속)-유아숲체험장(유아기)·생태놀이터(아동기)-청소년 체험의 숲(청소년기)-치유의 숲(청·장년기)-실버숲(노년기)-녹색복지숲(전 생애)에 이르는 총 90개소 테마숲을 조성하는 내용의 생애주기별 녹색복지 정책을 추진한다. 

이는 앞서 시가 ‘13년 4월 발표한 푸른도시 선언의 후속조치다. 시는 숲, 공원 등 자연이 살아 숨 쉬는 공간을 단순한 휴식공간이 아닌 시민 건강과 직결된 녹색복지 공간으로 선언한 바 있다. 

선언문 중 ‘시민은 유아에서 노년까지 녹색복지를 누립니다’ 조문을 구체화하기 위한 ‘녹색복지 기준 및 지표수립’(‘14년 2월~12월)을 서울연구원에서 수행했다. 

서울시는 2018년까지 ▴태교숲 15개소 ▴유아숲체험장 38개소 ▴생태놀이터 8개소 ▴청소년 체험의 숲 4개소 ▴치유의 숲 6개소 ▴실버숲 15개소 ▴녹색복지숲 4개소, 총 90개소를 조성할 계획. 

현재 대상지에 대한 전수 조사를 마친 상태로 추진 과정에서 우선 추진 대상지 검토 등 세부적으로 조정해 조성한다. 

특히 4개 권역(서북/동북/서남/동남)에 조성되는 녹색복지숲 내엔 생애주기별 숲의 허브 역할을 할 녹색복지센터를 1개소씩 조성한다. 여기선 생애주기별 녹색복지 프로그램 진행과 개인별 맞춤형 건강진단서비스를 제공한다. 

녹색복지 프로그램으로 도시숲 힐링캠프, 숲 치유 프로그램, 서울둘레길 7박8일 완주 등을 개발해 운영한다. 

독일, 일본, 호주 등에서도 자연요소를 복지 개념으로 인식하고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서울시처럼 녹색복지 개념과 기준, 지표를 마련해 전 생애에 걸쳐 정책적,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세계 최초로 시도되는 것. 

생애주기는 유·아동기(0~12세), 청소년기(13~24세), 청·장년기(25~64세), 노년기(65세 이상) 4단계로 구분했다. 

태교숲은 뱃속에서부터 피톤치드, 음이온 등의 산림치유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유아숲체험장 및 생태놀이터는 아이들이 자연과 어울리며 건강하고 창의적으로 자랄 수 있도록 돕는다. 

청소년 체험의 숲은 청소년들이 모험심을 기를 수 있는 숲으로, 치유의 숲은 청·장년에게 쉼과 위안을 제공하도록 설계한다. 노년층이 쉽게 접근하고 누릴 수 있는 실버숲은 어르신들의 운동능력 향상 및 노인성 질환예방, 소외감 해소 등 심신안정 효과가 있다. 

서울시는 무엇보다 녹색복지를 통해 시민들이 일상에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면 결과적으로 의료비 절감효과도 있어 선복지의 대표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2013년 조사에서 서울시민이 원하는 복지서비스 1위로 ‘건강’이 꼽힌 바 있다. 

한편, 시는 20개 문항의 녹색복지 지표를 마련, 현재 37.5%(지표 9개)에 머무르고 있는 서울시민 녹색복지 체감 수준을 ‘18년 55%(11개)→‘25년 70%(14개)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학술용역 시 실시한 시민 설문조사(본조사)결과 현재 서울시민은 20개 문항 중 9개에 ‘예(37.5%, 누리고 있다)’라고 응답해 중위수준(31~69%)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내가 얼마만큼 녹색복지를 누리고 있는지 기준선이 될 녹색복지 지표는 ‘생활권내 도보 10분 이내로 찾아 갈 수 있는 녹색공간이 있다’, ‘녹색공간에서 매일 30분 이상 걷는다’ 등 20개로 추출했다. 

시는 서울의 공원(parks.seoul.go.kr),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 지표를 공개해 시민들이 스스로 나의 녹색복지 정도를 측정할 수 있도록 돕는다. 

녹색복지 지표 모니터링은 공원이용만족도 조사에 평가항목으로 추가해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설문조사 결과 시민들의 응답률이 가장 낮았던 지표를 시민 스스로 녹색복지를 실천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기준)으로 제시해, 실천률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번 학술용역 연구엔 공원녹지 전문가뿐만 아니라 의료보건, 사회복지, 산림복지 분야 전문가가 참여했으며, 이외에도 서울그린트러스트 등 시민단체 협력 연구, 3차에 걸친 시민 설문조사 등 다각도의 조사를 통해 녹색복지 개념, 생애주기 구분, 기준 및 지표를 마련했다. 

시가 정립한 녹색복지 개념은 ‘모든 사람이 쉽게 녹색공간을 만나고, 더불어 건강한 삶을 도모하는 것’이다. 

이 개념은 4대 원칙(접근성, 연계성, 안정성, 삶의질 향상), 6개 보장요소(생활권내 숲체험, 안전, 건강·힐링, 교육·문화, 일자리창출, 세대간 주민간 교류)를 담고 있다. 

오해영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유아기 감성지능 발달, 아토피 치료, 심리적 안정, 각종 치유 효과 등 숲이 우리에게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는 무궁무진하다”며, “콘크리트와 높은 빌딩이 익숙한 도시민들에게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는 생애주기별 녹색복지 정책을 펼쳐 건강과 심리적인 행복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회색 콘크리트 건물에 정신없이 자기를 드러내는 간판. 물론 가로수도 있고 우리 생활 공간 주변의 나무,꽃도 있다. 그러나 도시민에게 필요한 것은 녹색으로 어우러진 편안한 휴식 공간이다. 캠핑이 그래서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지도 모르겠다.이에 서울시가 정립한 녹색복지 개념이 성공적으로 안착하여 도시민들에게 편안함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

한언총 사무국 김경훈기자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