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여가부 “그물망 폭력예방교육, 인식 변화에 도움”

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는 지난 2013년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 개정·시행되어 폭력예방교육 지원기관(이하 ’지원기관‘)이 설치되고, 예방교육이 본격 운영된 지 6월 19일(금)로 만 2년이 됐다고 밝혔다.
* 중앙(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지역(18개 권역) 단위 설치·운영 중
지원기관은 성폭력 등 예방교육 지원, 교육프로그램 및 콘텐츠 개발·보급, 전문강사 양성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중앙과 17개 시·도에 총 19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국민의 폭력에 대한 감수성을 높이고, 지역사회 예방활동 확산을 위해 지원기관이 지난 2년간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고 여성가족부는 설명했다.
특히, 지난 해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이 확대되어 교육 수혜자가 전년도에 비해 2.5배 이상 증가했고, 교육 이수자 16만 7천여 명* 대상 만족도 조사결과 83.9%가 ‘교육이 폭력예방에 대한 인식변화에 도움이 되었다.’고 응답하는 등 지역사회 폭력예방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 ’13년(1,204회, 64,747명) → ’14년(2,604회, 166,886명)
올해는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대폭 늘려 연말까지 3,500회 지원하고, 교육을 받은 사람들이 지역의 안전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하도록 지역 안전프로그램(17개 시·도, 243곳 지역연대)과 연계하는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 지역 ‘안전파수꾼’ : ‘가장 일찍부터 가장 늦게까지’ 일반 시민과 생활 현장에서 직접 만나고 있어 지역의 폭력예방 확산을 위해 선도적 역할이 기대되는 직업군
문화예술인, 오피니언 리더, 현장 활동가 등 다양한 직군의 전문 강사 인력풀을 확충(‘13년 1,195명→’15년 6월 2,156명)해 교육 접근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올해는 성폭력 근절 대책의 핵심 과제로 군대, 대학 등 분야별 특성화된 전문 강사 양성과 교수, 군 지휘관 등에 대한 사례 중심의 소규모 토의식 교육 등 내실화를 중점 추진한다.
또한, 지원기관은 대상별·교육유형별 표준 강의안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교육동영상*을 제작·배포해 다양한 콘텐츠를 접할 수 있게 했다. 향후 교재 추가 제작과 더불어 다른 부처와 민간에서 제작한 우수한 교육 콘텐츠도 발굴해서 확산할 계획이다.
* 성폭력(‘허락’), 가정폭력(‘관심’), 성매매(‘공감’), 성희롱(‘존중’)
** 우수 콘텐츠(여성가족부 홈페이지 내려받기 가능) : ’14년 65종 → ’15년 100종 이상(목표)
김재련 권익증진국장은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피해자를 지원하고 가해자를 엄중 처벌하는 정책과 더불어 폭력예방을 위한 교육과 참여가 중요하다.”며 “지난 2년간 폭력예방교육이 확대되고 제도적 기반이 강화된 만큼, 시민들이 교육을 받고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예방교육의 품질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획 복잡해질수록 현상이 복잡해지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할 수 있다. 그렇다고 현상의 결과물들이 어떤 형태이건 폭력이어서는 안 될 것이다.
 
한언총 사무국 김경훈기자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