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서울시, ‘2014년 서울시 보육통계’ 조사 결과 발표

작년 한 해 서울에서 증가한 어린이집 125개소 가운데, 국공립 어린이집이 75%(94개소)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4개소 증가로 약 5,700명의 영·유아 대기수요를 줄였다.

나머지는 가정어린이집 19개소, 부모협동 1개소, 직장어린이집이 11개소 늘었다. 단, 같은 기간 사회복지법인 3개소, 법인단체등 13개소, 민간어린이집이 64개소가 감소해 순증가분은 45개소다.

한 해 국공립어린이집의 역대 최대 증가치로 ‘13년 60개소 확충에 비해서도 큰 증가폭이다.

민·관 공동연대나 공공기관·공동주택 내 설치 등 비용절감형이 71.3%로 큰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영·유아 인구수 감소에도 불구하고(‘12년 502,984명→‘14년 480,047명)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0~5세 영·유아는 처음으로 전체 영·유아의 절반을 넘었다. 이용자 중 0~2세 영아는 13만9,314명(58%), 3~5세 유아는 10만735명(42%).

시설 증가에 따라 보육 종사자 수도 1,868명이 증가했는데, 특히 국공립어린이집 종사자가 1,062명이 늘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의 ‘2014년 서울시 보육통계(2014년 12월 31일 기준)’ 조사 결과를 15일(수) 발표했다.

시는 시내 보육시설확충 및 보육정책 수립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보육시설·아동·종사자 수를 파악하는 보육통계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 보육통계에 따르면 ‘14년 말 기준 어린이집 수는 전년 대비 45개소(0.7%), 이용 아동은 784명(0.3%) 소폭 증가했으며, 보육 종사자 수는 1,868명(3.6%) 증가했다.

국공립어린이집 작년 한 해에만 94개소 증가, 전국 국공립의 2.2배 달해

서울 국공립어린이집이 94개소 증가, 전체 어린이집의 12.4%를 차지했다. 이는 전국 국공립어린이집 비율 5.7%의 2.2배에 달하는 수치다.

서울 국공립 어린이집은 전국 국공립어린이집의 33.9%를 차지.

전년대비 자치구별로는 ①양천 29% ②강서 28.2% ③도봉 26.3% 순으로 국공립 어린이집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설 규모별로는 영아보육을 담당하는 20인 이하 어린이집 13개소, 81인 이상 대규모 어린이집 36개소(증가율 0.5% 증가) 증가한 반면, 소규모 민간시설(21인 이상 ~39인 이하)은 0.6%감소로 꾸준한 감소 추세인 것도 눈에 띈다.

0~5세 전체 영·유아 중 어린이집 이용자 처음으로 50% 넘어, 24만 49명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보육아동은 영유아인구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년 말 기준 0~5세 전체 영·유아 48만47명 중 24만49명(50.0%)이 이용하고 있다.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보육아동은 ’07년 17만7,804명(34.5%)에서 영아 무상보육을 실시한 ’12년 23만4,597명(46.6%)으로 급격히 증가 후, 꾸준한 증가세(‘13년 23만8,581명(48.7%)→’14년 24만49명(50.0%)를 보이고 있다.

보육교사 1,475명, 영양사 14명, 취사부 76명 등 보육 종사자 1,868명 증가

보육 종사자의 경우 1,868명이 증가했다. 시설장이 44명, 보육교사 1,475명, 특수교사 37명, 영양사 14명, 취사부 76명, 기타 219명.

성은희 서울시 보육담당관은 “서울시가 보육 공공성 확보를 위해 비용절감형 모델을 개발, 추진한 결과 학부모들이 선호하는 국공립어린이집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통계를 통해 정확한 이용수요를 검토·분석하고, 이에 맞는 실질적 보육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책수립 및 실행에 통계는 언제나 참고해야 할 중요한 데이터임에는 틀림이 없다. 그러나 통계수치는 절대적으로 믿어야 하는 것이 아닌 참고자료로서 통계가 반영하지 못한 부분은 무엇인지 찾아내고 보완해야하는 수치일 것이다. 서울시가 언급했듯이 실질적 보육정책이 되어야 할 것이다.
 
한언총 사무국 김경훈기자

airlink77

한국언론인총연대 상임회장 /KEP GROUP Chairman / Simul TV KOREA 부회장 / 뉴스스탠드 발행인 /진학뉴스 발행인 / 뉴욕일보 한국지사장 / 아리랑 1045 발행인/

More Posts - Website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