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브롱스서 열차 탈선, 4명 사망· 67명 부상

 
급커브 구간서 브레이크 작동 안해
           
 

뉴욕시 브롱스에서 1일 여객 열차가 탈선해 최소 4명이 숨지고 67명이 부상했다.

 

이날 오전 7시20분께 뉴욕시 브롱스 스투이텐 두이빌 열차역 근처에서 메트로-노스 철도 소속 통근 열차가 선로를 이탈해 4명이 사망하고 67명이 다쳤다고 현지 소방당국이 밝혔다. 부상자 중 11명은 중태라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 1일 오전 7시20분께 뉴욕시 브롱스 스투이텐 두이빌 열차역 근처에서 메트로-노스 열차가 선로를 이탈했다. 이 사고로 최소한 4명이 사망하고 67명이 다쳤다.     ©

 

에드워드 킬더프 소방서장은 “사망자 중 3명은 선로를 이탈하며 심하게 흔들리는 객차에서 바깥으로 튕겨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메트로-노스 철도는 뉴욕시와 북부 교외를 연결하는 서비스로 미국에서 두 번째로 이용객이 많은 통근열차다. 사고 열차는 뉴욕시에서 북쪽으로 160여㎞ 떨어진 허드슨 밸리의 포킵시를 출발해 맨해튼의 그랜드 센트럴 스테이션으로 달리다 강변 급커브 구간에서 객차 8량 중 7량이 할렘강 쪽으로 탈선했다.

사고 원인은 아직 불명확하나 급커브 도중 과속과 브레이크 이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AP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승객인 프랭크 타툴리는 현지 W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고 당시 열차가 정상 속도보다 상당히 빠르게 달린 것 같았다고 전했다.

 

또 열차 운전사는 경찰 조사관에게 브레이크를 작동했지만 속도가 떨어지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커브 구간의 규정상 최대 속도는 시속 48㎞로 커브 직전 구간(시속 113㎞)의 절반도 안돼 철저한 감속이 필요하다.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 등 당국은 열차 운행기록 장치와 운전자 진술을 토대로 과속 및 기기 이상 여부와 철로·신호장치 상태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사고로 이탈한 객차 7량 중 2량은 옆으로 뒤집혔고 다른 1량은 할렘강 바로 앞에서 멈췄다. 객차가 물에 빠졌으면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열차는 복잡한 평일과 달리 일요일 아침이어서 절반 정도 찬 상태였고 당시 승객은 150여명이었다. 이중 적잖은 승객은 주말 쇼핑을 하려고 맨해튼에 가다 사고에 휘말린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은 덧붙였다.

당국은 130명의 구조요원과 수색견, 응급차량 등을 동원해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 할렘강에도 잠수부들이 투입돼 물에 빠진 피해자가 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

메트로 노스 철도는 지난 7월 쓰레기를 실은 화물열차가 이번 사고 장소 주변에서 탈선하는 사고를 겪었다. 당시 인명피해는 없었다.

뉴욕주 상원의원인 찰스 퓨셀로 주니어는 이와 관련해 당국이 사고 지역의 철로를 점검해 탈선 등 사고에 대한 예방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사고 전날인 지난달 30일 뉴멕시코주에서는 화물열차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탈선해 10여m 깊이 골짜기로 떨어지면서 운전자 3명이 모두 숨졌다.

미국여객철도공사(암트랙)는 이번 사고로 뉴욕시와 뉴욕주의 주도인 올버니 간의 열차 운행을 무기한 중단했다고 발표했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