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대한항공, 탑승자명단 제공 끝내 거부

 
‘범동포위원회’ 항의 피켓 시위 추진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부당요금 환불신청 범동포위원회(위원장 류제봉)’가 대한항공을 상대로 피켓 시위를 실시한다.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부당 요금 환불 신청 범동포 위원회’가 12일 퀸즈한인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항공을 상대로 피켓 시위를 실시한다고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민경원 위원, 류제봉 위원장, 변종덕 위원.     ⓒ 뉴욕일보

위원회는 12일 퀸즈한인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위원회가 대한항공 측에 제시한 최종 답변일인 오늘(12일)까지 아무런 응답이 없어 합법적 피켓 시위를 결정,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피켓 시위와 관련된 장소와 시간 등 세부일정에 대해서는 좀 더 논의를 거친 뒤 발표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사전 대한항공 측에 탑승자 기록 열람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촉구했으며, 이에 대한 최종 답변을 12일까지 요청했었다. 

위원회 측은 “동포들로부터 6천만 달러가 넘는 부당 이득을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탑승 기록 열람 거부를 하고 있는 대한항공의 무책임한 처사에 강력히 규탄한다”며 “대한항공은 속히 탑승자 기록 확인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합법적 피켓 시위 이외에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의 부당 이득에 대한 내용을 동포 언론은 물론 한국 언론에 보다 적극적 알린다”는 계획이며 “뉴욕, 뉴저지 추석잔치 행사에서도 부스를 마련하여 신청서를 받고 한국 정부에도 재발 방지대책을 건의하는 등 사태 해결을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탑승 기록 열람 이외에도 두 항공사에 대해 “배상액 지급에 있어 변호사 비용 청구를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하고 있다. 
 
현재대로라면 배상 대상자는 배상금을 지급 받을 때 변호사 비용 부분이 자동으로 공제된 후의 금액을 받게 되며 변호사 비용은 총 배상액 8천6백만 달러 중 최대 25%인 2천1백만 달러에 이른다. 
‘부당요금 환불신청 범동포위원회’에는 40여개의 한인 단체가 뜻을 같이 하고 있다.
한편 ‘부당요금 환불신청 범동포위원회’는 12일 기준 총 2,500여 건의 피해 접수 문의 전화를 받았으며 이중 259건에 대해 피해 신청 접수를 도왔다고 밝혔다.
두 항공사의 부당 요금에 따른 피해 신청과 관련, 새로운 핫라인은 718-461-9200이며 월~금요일까지, 정오부터  오후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부당요금 환불신청 범동포위원회’는 8월22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요금 담합에 따른 한인들의 배상 청구 신청을 돕기 위해 구성됐으며, 배상에 해당되는 대상자는 2000년 1월1일부터 2007년 8월1일 사이에 미국 내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미국발 한국행, 또는 한국발 미국행 항공권을 구매한 고객이다.                  
 

 <신영주 기자>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