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한국의 잔 다르크’ 알리는 한인 청소년들

 
 
‘대한민국 문화 알리미’ 여성 독립운동가 시집 번역 출간
 
 

“재미동포로 살면서 그동안 잘 모르던 우리의 아픈 역사를 알 수 있게 된 값진 경험이었습니다.”
 

재미한인 청소년들이 우리나라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활약을 담은 시집을 영어로 번역해 출간했다.
 
보스턴을 비롯한 뉴잉글랜드 지역 한인 고등학생들로 구성된 ‘대한민국 문화 알리미’(KCVO·이하 알리미)는 최근 이윤옥 시인의 시집 ‘서간도에 들꽃 피다’를 영문으로 번역해 미국에서 펴냈다.

‘41 Heroines: Flowers of the Morning Calm’(41인의 여성 영웅: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 핀 꽃)이라는 제목으로 나온 이 시집은 “프랑스의 잔 다르크와 같은 한국 여성 영웅들에 대한 시집”이라는 소개와 함께 인터넷서점 아마존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알리미는 대한민국의 문화를 알리기 위해 2011년 6월 결성된 모임이다. 박혜성 전 미네소타주립대 교수의 지도 아래 10여 명의 학생이 다양한 한국 알리기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 전래동화를 영어로 번역해 책 ‘When the tiger used to smoke’(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를 출간하기도 했다.

시집 번역에 참여한 고주연 학생은 “5살에 미국으로 이민을 와 한국의 역사에 대해 별로 아는 바가 없었는데, 시를 번역하면서 식민지 시절 우리나라 사람들이 겪은 고통과 독립을 위한 의지·희생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털어놓았다.

이어 “작은 활동이지만 알리미들이 이분들의 삶을 알리려고 노력했다는 것이 뿌듯하다”며 “앞으로 한국의 역사에 더욱 관심을 갖고 자랑스러운 한국인을 알리는 데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백범 김구의 어머니이기도 한 독립운동가 곽낙원을 주제로 한 시 등를 번역한 정현정 학생은 “독립운동가들이 흘린 피 덕분에 우리가 해방될 수 있었다는 것을 더 자세히 알게 됐다”면서 “지금 평화롭게 살고 있는 후손을 대표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알리미는 내달 8일 매사추세츠의 뉴턴 공립도서관에서 출간 기념행사를 열고 학생들이 직접 그린 삽화와 포스터로 시집을 소개한다.

‘초록빛 바다’, ‘과수원 길’, ‘고향의 봄’,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 한국의 동요도 영어로 선보일 예정이다.

박 교수는 “현재 알리미 3기 학생을 모집 중”이라며 “한국을 알리면서 학생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다양하고 가치 있는 프로젝트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