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양재동 새로운 법조타운으로 주목

양재동이 새로운 법조타운으로 떠오르고 있다.
종래 서울의 대표적인 법조타운은 서초동이었다. 그런데 서울가정법원과 서울행정법원이 양재동 신청사로 이전함에 따라 법조타운의 지형도 바뀌고 있다.
서울가정법원과 서울행정법원은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서 서초구 양재동 25-3번지(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193번지) 일대 7,020.8㎡에 지어진 신청사로 이전했다. 지하 5층 지상 11층의 쌍둥이 건물이 연결된 것 같은 현대식 건물이다.
서울시는 지난 2008년 4월 2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서울가정법원·서울행정법원 통합건축계획을 담은 도시계획시설(공공청사)결정안이 원안대로 가결된 지 4년 5개월만에 양재동 법조타운 시대가 열렸다.
양재동 신청사는 지하철 3호선 양재역에서 성남 방향으로 약 300m 떨어진 서초구민회관과 인접한 곳이다. 기존 지하철 3호선 이외에 신분당선이 개통하여 서울 강남권과 수도권 남부지역에서 접근성이 좋아졌다.
서울행정법원은 지난 달 말부터 이전을 시작하여 지난 9월 3일부터 양재동 신청사에서 업무를 개시했다. 서울행정법원은 이번 주 월요일부터 본격적인 이전을 시작하여 9월 10일 새로운 청사에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지난 금요일 서초동 법원종합청사 신관에 위치한 서울가정법원 주변에서는 청사 이전을 준비하는 서울가정법원 공무원과 이삿짐센터 직원들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양재동 신청사 주변에도 이삿짐 차량이 하루 종일 드나들었다.
사법시험 1,000명 시대를 지나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 시대가 열렸다. 법조계가 근본적인 변혁기에 접어들었다. 임대료나 직원 월급은 물론 변호사회 회비까지 체납하는 변호사가 늘어나고 있다. 변호사가 늘어나면서 터무니없는 소송도 급증하고 있다.
또한, 이혼율이 증가한다는 얘기는 이제 새롭지도 않다. 이혼이 가정해체로 이어지고, 학교폭력을 비롯한 청소년 비행의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가족과 청소년에 관하여 가정과 학교는 물론 사회의 고민도 더불어 깊어지고 있다.
이처럼 변호사를 비롯한 법조환경이 급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가족과 학교 주변 환경이 대책을 세우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게 변하고 있다. 서울가정법원의 양재동 이전과 양재동에 새로운 법조타운이 형성되는 것을 계기로 새로운 법률문화, 건전한 가족 문화가 형성되기를 기대해본다. 양재동 법조타운이 기존 서초동 법조타운의 연장선에 그칠지, 새로운 법조타운으로 자리매김할지 지켜볼 일이다.

출처: 법무법인 가족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