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Gabfire Widget: Social into that MastheadOverlay zone

서울시, 신도림동 준공업지역 도시환경정비구역 심의 통과

– 신도림 준공업지역 낙후지역에 주거와 산업이 조화된 복합공간 조성
– 도시환경정비계획(안)에 대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조건부 심의 통과
– 공동주택, 산업시설, 도로 및 녹지시설 조성 등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서울시는 5월 2일 제8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여 구로구청장이 요청한 구로구 신도림 293 일대 도시환경정비구역 결정(안)을 조건부 가결시켰다고 밝혔다.

구로구 도림천역(2호선) 인근 신도림동 293번지 일대 준공업지역(197,565㎡)이 주거와 산업이 조화된 경쟁력 있는 복합공간 조성을 위해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추진된다.
이 지역은 영세 기계⋅금속공장들과 노후 주택이 밀집한 구로구 일대의 대표적 주공혼재지역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통해 쾌적한 주거환경과 경쟁력 있는 산업환경을 갖춘 도시로 변화될 전망이다.

계획안에 따르면 산업부지 22.7%, 공동주택부지 51.7%가 조성되며, 기반시설은 전체 구역면적의 25.6%로 인근 안양천으로 연결되는 연결녹지, 복합커뮤니티센터 등이 조성된다.

용적률은 공동주택 300%, 산업부지 400%, 최고높이는 120m 범위 내에서 안양천변을 당초 고층으로 제안되었으나 주변경관을 고려한 안양천변을 낮추는 등 다양한 높이계획을 수립하는 조건으로 결정되었다.

공급세대는 약 2,700세대로 80% 이상이 전용면적 85㎡이하의 중소형으로 건설되며, 장기전세주택을 포함하여 임대주택 약 500여세대가 공급될 예정이다.

출처: 서울특별시청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Login